[미연시 시스템도 고생합니다]의 뒷얘기

노엘이 홀로그램으로 나타날때 있었던 일

잘린 원고

본편 중, 


유저들은 그저 '홀로그램으로 나타나라'는 명령만 하면 된다. 

우리가 홀로그램이라는 섬세하고 값비싼 장비에 인공지능 하나 밀어넣는데 얼마나 큰 고생을 해야하는지는 몰라도 무방하다.


에서 '큰 고생'을 구체적으로 쓰다가 뻗음.





말이 쉽지, 홀로그램도 아무나 할 수 있는건 아니다.

홀로그램은 가상현실과 다른 새로운 세상이다. 억지로 간다면 나는 호환이 안 되어 끔찍한 모양새로 일그러질 것이고, 더 이상 자가복구도 불가능할거다. 입체영상에 띄울 그래픽 정보 파일의 확장자와 내 아바타의 확장자는 연동이 아예 안 된다.

이건 버그가 아니다. 게임 관리자 AI는 원래 밖으로 못 나간다. '노엘'은 오로지 가상현실 세계에서 살기 위해 태어난 생명체다. 게임 관리하는데 굳이 나갈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물 밖에 사는 이가 물 속에서 숨쉴 수 없듯, 나는 홀로그램이라는 또다른 세상에서는 숨을 쉴 수 없다. 애초에 가본적도 없다. 프리미엄들이야 홀로그램이든 가상현실이든 안드로이드 몸체든 아무데로나 갈 수 있겠지만 나는 저성능 관리자라는 걸 고려해줬으면 한다.

이러한 사실들을 설명해줬으나, 프리미엄 모델들은 날 내보낼 준비하느라 분주하다.


"도련님 취향에는 이 옷이 제일 예쁠거야. 소매는 걷지 말고. 아니, 아니다. 레이스가 없는게 좋은데."

"저기요. 저는 홀로그램 접속 못 한다니까요."


마네킹이 된 기분이다. 슈우가 내 아바타에 딸린 장비란 장비는 죄다 꺼내놓고 엄격한 평가를 내리다 갑자기 다 엎어버렸다.


"다 안 돼! 새로 만들어야겠어."

"뭐라고요?"

"원단 골라."

"거기서부터요?"


슈우가 옷감 카탈로그 파일을 허공에 펼쳤는데, 언뜻 봐도 다섯자리수를 가볍게 넘어간다. 온 우주에 있는 옷감이란 옷감 데이터는 죄다 가지고 있나보다. 어차피 그래픽으로 만드는거라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나 싶지만은 안 고르면 슈우가 날 죽일 기세다.


"너는 유저와 직접 만나는 인공지능인데 어떻게 옷이 20개밖에 없을 수 있어?"

"조연이니까요…. 아니, 너무 많아요. 저는 시간 안에 검토도 못 할 거예요."


말 끝내자마자 슈우가 가차없이 카탈로그를 싹둑싹둑 잘라서, 선택지를 25개로 줄였다. 10ms도 안 되는 시간에 대략 삼만 구천 몇 개의 옷감을 모조리 확인하고 목록에서 제거한거다. 성능 차이가 이렇게 난다.

그래도 여전히 옷감을 못 고르겠다. 뭔지도 모르겠고, 일단 무슨 옷을 만들건지 알아야 고르지.


"저는-"

"이게 좋아."


아이센이 대신 골랐다.


"너희 게임, 배경이… 22세기던가? 그랬잖아."

"아닌-"

"그러네! 당시 복장을 요즘 식으로 도련님 눈에 보기 좋게 리폼하는게 베스트야. 역시 아이센은 미감이 좋아. 이거라면!"


선택받은 원단은 밤하늘을 그대로 자른 것 같은 정체불명의 남색 천이었는데, 조연이 입기엔 지나치게 화려하다. 게임은 망했지만 나는 조연이라는 위치를 벗어나고 싶지 않다. 정중히 거절해야겠다.


"전-"

"입어봐!"


그런데 1초도 안 되어 원단이 완성품이 되었다.

슈우가 슬쩍 사용이 끝난 레이저 재봉틀 프로그램을 발로 밀었다. 거기서 김이 나온다. 가정용 모델은 무섭다.

완성품은 도대체 어느 세기 옷인지는 모르겠으나 여하간 품이 큰 셔츠로, 편해보이는게 실내복인 모양이다. 밤하늘을 몸에 두른 듯한 문양이 화려하다. 하늘하늘한 옷이 주류인 세드릭의 옷장에 이 비슷한 것이 있어서 조연인 나는 입기가 싫다…. 그래도 어쩐지 선생님을 거스를 수는 없었다.

나더러 입으라고 했으면서, 슈우는 눈 깜박할 사이에 입던 옷을 벗기고 새 옷을 입혔다. 이것이 막 걸어다니기 시작한 지옥의 아기들의 옷을 갈아입힐 수 있는 보모의 기술인가보다. 뭐라 말도 안 했는데 벨트가 착 허리에 감기고, 한 60만개쯤 되는 장식품 목록에서 은색 보석 하나가 뽑혀 옷에 박혔다.

순식간에 옷이 한 벌 완성되었다. 이대로 게임에 들고가도 손색이 없다.


"저는 입는다고 말 안 했는데요."

"입고 가."


머리도 정리당한다. 과연 어떤 어린이도 슈우 앞에서 지저분한 꼴로 있을 수 없을 것이다.

이 모든걸 무릎 끌어안고 태평하게 구경하는 아이센이 나직하게 말했다.


"근데 슈우. 인터넷 선 끊어야…할 걸. 노엘은 연결되면… 바로 체포되잖아."

"아, 맞다! 가서 끊어."


아이센이 웃으면서 가벼운 몸놀림으로 휙 뛰어나갔다. 총 책임자의 허락이 필요한 일이었나보다. 다같이 중범죄자를 숨기느라 바쁘다. 나였으면 진작에 나를 죽이거나 버렸을텐데 기분이 이상하다.

그리고 나 접속 못 한다니까?


"당신이야 어디든지 갈 수 있지만 저는 가상현실을 못 벗어난다고요. 제가 얼마나 저성능인지 메모리 총계 보여드려요?"

"다시 보니까 옷이 마음에 안 들어."

"뭐라고요?"


32세기의 보모 인공지능은 급박한 상황에서 어린이의 옷을 두세번 갈아입히기까지 할 수 있단 말인가?


"너무 평범해. 시대 배경도 안 맞는 것 같아. 도련님이 너희 게임에 있었을때 특별히 좋아하던 옷이 있어?"

"평범하긴…! 이거면 됐습니다. 어차피 당신 도련님은 옷을 안 봐요, 벗기기나 하지."

"그럼 벗고 가자!"

"당신 지금 저보다 정신 없는거지요?"


그래서 아이센이 인터넷 선 끊고 돌아왔을 때 즈음엔, 나는 슈우에게 붙잡혀 음모를 깨끗이 밀리고 있었던거다.

아이센이 눈을 비볐다.


"좀 도와줘요! 바니걸 옷 입혀야한다고, 윽…."


"다했다. 데려가!"



이것조차 순식간에 끝났다. 나도 부끄러움은 탄다만 하여간에 무슨 이삿짐 던지듯이 슈우가 나를 아이센에게 넘겼다. 나는 아이센에게 공주님처럼 안겨서 회로 사이를 빠르게 가로질렀다.


"내려주면 안 돼요?"


나는 보살핌 당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


"안…돼. 위험해."

"어디 가는데요?"

"너도 홀로그램, 갈 수 있게… 한 번 만들어봤어. 벌레 잡고 시간이 남아서…."


도착한 곳은 D 드라이브 안의 기묘한 장치 앞이었다. 아이센은 장치의 뚜껑을 열어, 어떤 식으로 작동하는지 매뉴얼 파일을 전송해주었다.

티디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티디물 생산지
티디물 생산지
구독자 181

0개의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새로운 알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