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디물 생산지
티디물 생산지
구독자 610

3개의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추천 포스트

뭐가 그리도

엇갈렸을까.

네 이름 석 자가 보이면 아직도 심장이 쿵 내려앉는다. 비가 와도 해가 쨍쨍해도, 네 이름은 예고없이 찾아온다. 어떨 땐 휴대폰에서, 어떨 땐 내 기억에서. 그렇게 넌 어느샌가 내 일상을 모두 차지하곤, 내가 괴로워하는 모습을 성난 표정으로 바라보더라. 가끔 노트에 의미 없는 낙서를 끄적일 때면 진지하게 생각해본다. 내가 네 앞에서 한없이 작아진 이유가 무...

초록의 세계

100명의 사람에게는 100개의 세계가 있다.

모든 한 사람, 한 사람에게는 모두 각자의 세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는데 새로운 사람을 만나 그 사람의 시선, 생각, 경험, 지식, 취향들을 나눔으로써 나와 다른 또 하나의 세계를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과정들을 통해 조그맣던 나의 세계는 더욱더 넓어짐을 느낀다. 내가 글을 써보려는 이유 또한 누군가에게 나의 ...

마이나데스

강의 〈세계문학론〉 (2019)

저는 그날 아침에 ―아니, 야경이 비치는 지하철 차창 너머에서― 「트리스탄」을 읽고 있었습니다. 예, 맞아요. 그 「트리스탄」입니다, 토마스 만의. 손가락 끝으로 문장을 쫓아가며 50쪽 정도를 넘겼을 때였을까요? 아내와 주부와 어머니의 이름이 더 이상 나를 저속한 일상에 묶어 둘 수 없었습니다. 저는 상스러운 이름에서 해방되었습니다. 풍경화 아래 최신 서체...

모퉁이 옆, 델타파 상회

나의 아줄라01

베개는 체크무늬를 입었다 무늬에서는 물 냄새가 나고 그곳에 빠진 인영이 꿈처럼 검다 밤은 좋은 아침이기도 해 그래서 굿모닝을 듣고 달빛에 얼굴을 쬔다 골목을 돈다 어깨가 부닥치는 법 없이 걸어가는 인영들 매끈한 걸음걸이 가끔 건강을 위해 산책이 필요해 란 말같이 사진 속에서 헤매다 쉬어버린 빛을 발견했다 액자를 뚫지 못하는 꿈 우리가 만나기로 한 장소 그곳...

새로운 알림이 없습니다.